HOME Login 공지사항 나만의1:1 j8갤러리 효능사례 건강상식 Q&A Sitemap
성명
연락처
HOME > 학습클리닉> 학습장애
 

 

지능은 정상이지만 듣기, 말하기, 읽기, 쓰기, 추리 또는 계산능력에 심각한 문제가 나타나는 여러 장애들을 일컫는 용어. 특수학습장애라고도 한다.

이로 인해 학업성적 및 자신감 저하, 대인관계에서도 사교 능력이 미숙하여 일상생활의 모든 면에서 문제가 나타난다. 성인기 사회적응력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, 행동장애, 주의력결핍 과잉운동장애, 우울장애 등과 동반되어 나타날 수 있다. 그 유병률은 낮게는 1.7%, 높게는 30% 정도로 추정하고 있지만 학동기 아동의 약 3~9%가 이 장애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. 기초학습기능검사를 통하여 진단한다.

학습의 기회나 교육적인 자극이 부족한 경우, 집중력 부족, 우울증·불안 등 정서적 문제, 신경학적 이상에 의한 경우 등이 원인일 수 있다. 학습과 관련이 있는 뇌 기능 특정 영역에 결함이 있거나 발육지연 또는 장애가 있는 경우도 원인이 된다. 또한 부모가 조기에 자녀의 능력과 적성을 잘 알지 못하는 경우에도 많이 생긴다.

① 읽기 장애 : 학령기 아동의 4% 정도에게서 나타나는데, 남자 어린이가 3~4배 정도 더 많다. 주로 언어발달 장애가 동반되고,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가족력, 인플루엔자 감염, 측두엽·두정엽 등 대뇌 반구 이상, 경련성 질병, 뇌성마비 등 신경학적 질병 등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. 지능이 발달한 아동은 조기에 치료한 경우에는 예후가 좋지만 초등학교 3학년 이후까지 방치하면 성인기에도 장애가 남을 수 있다.

② 수학학습 장애 : 보통은 정상적이지만 수학과 관련한 능력만 뚜렷이 저하한다. 정상지능을 가진 아동의 1~5% 정도에게 나타나는데, 여자 어린이에게 좀 더 많다. 다른 학습장애 또는 언어장애를 동반할 수 있다.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인지적·정서적·교육적·사회적 등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.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으면 합병증으로 우울장애, 행동장애 등을 동반하기도 한다.

③ 쓰기장애 : 학령기 아동의 3~10% 정도에게서 나타나며, 가족력에 의한 경우가 많다. 이는 뇌의 정보 전달부위에 문제가 있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. 행동장애, 주의력결핍 과잉운동장애, 우울장애 등과 함께 나타나기도 한다.

 
 
 
 

오늘:  44
어제:  10,021